중국국제수입박람회
한국경제TV
138651980_1577082705566_title0h.jpg

신화논평: 풀어줄 것은 빨리 풀어줘야

‘더욱 좋은 발전 환경으로 민영기업의 개혁과 발전을 지지할 데 관한 중공중앙과 국무원의 의견’이 22일 발표되었다.

인터뷰: “중국 시장의 밝은 미래에 기대 크다”—영국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롤스로이스 모터카 CEO

영국 고급 자동차 브랜드 롤스로이스 모터카의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최고경영자(CEO)는 최근에 가진 신화사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시장의 ‘밝은 미래’에 대해 기대가 크다면서 롤스로이스는 협력 파트너와 함께...

인터뷰: 파키스탄, 더 많은 학생을 중국에 보내 첨단 과학기술을 배우도록 해야 한다—중국 국제과학기술협력상 수상한 파키스탄 전문가

10일, 중국국가과학기술표창대회가 베이징에서 열렸다. 라흐만 교수 등 10명의 외국 전문가들이 중국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기여한 공로로 2019년도 중화인민공화국 국제과학기술협력상을 받았다.

인터뷰: “中업체 CES에서 함께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장사오융 TCL전자 부총재

장사오융(張少勇) TCL 부총재가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업체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함께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갈수록 글로벌화 되는 발전 이미지를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중국, 일부 품목 수입 관세 인하는 대내외에 수혜

중국이 2020년1월1일부터 일부 품목의 수입 관세를 다시 하향 조정했다.

(신화시평) 2020년, 더 나은 자신을 캐치업 하는 당신에게

2019년에 작별 인사를 하고, 2020년을 맞이한다. 시간의 열차가 다채로운 추억을 싣고 앞을 향해 달린다. 당신의 발밑에서 꿈을 좇는 여정이 새로운 출발을 연다.

(100명 전문가 중국 제도 논의) 대국의 책임과 역할 과시—가오페이 외교대학교 부총장

가오페이(高飛) 외교대학교 부총장은 세계가 지난 100년간 없었던 큰 변화에 직면한 상황에서 중국 외교는 전략적 집중력을 견지하고, 하향식 설계를 강화하며, 인류 운명공동체 구축을 주장해 대국의 책임과 역...

올해, 중국과 수교한 나라 180개까지 늘어

2019년, 중화인민공화국 수립 70주년에 즈음해, 중국 특색 대국외교가 계속해서 파도를 헤치며 나아갔고 일련의 새로운 진전과 새로운 성과를 이룩했다. 올해, 중국과 수교한 나라 총 수량이 180개까지 늘었다.

인터뷰: 中日韓 협력 ‘업그레이드’ 기회 맞아—이종헌 중일한 3국 협력사무국 전 사무총장

제8차 중·일·한 정상회의가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개최된다. 글로벌과 지역 정세가 심각하고 복잡한 변화에 놓여 있고 3국협력이 20주년을 맞이한 배경 하에 열리는 이번 회의는 국제사회의 광범한 주목을 ...

중국의 발전은 글로벌의 기회—국내외 인사 ‘신시대의 중국과 세계’ 뜨겁게 논의

‘신시대의 중국과 세계’ 국제 심포지엄이 16일 베이징에서 개최되었다.

서방 중국 관련 여론의 ‘비진실’ 결과는 ‘비신뢰’

최근 중국국제방송국(CGTN)에서 방영한 2부작 신장(新疆) 반테러 관련 영문 다큐멘터리가 국내외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뉴 이코노미 포럼) 혁신은 경계가 없고, 협력 공간은 넓다—세계 정재계 인사 옌치후서 미래 논의

지난 21일 세계 45개국과 지역의 정재계 대표 500명이 베이징 옌치후(雁栖湖)에 모여 현재 세계 경제가 직면한 중대한 도전을 함께 논의하고, 글로벌 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 경로 및 방안을 의논했다.

브릭스 실무협력 심화를 위해 방향 제시—국제사회, 시진핑 中주석의 브릭스 비즈니스 협의회 폐막식 연설 높이 평가

해외 전문가 및 학자들은 시진핑 주석의 ‘브릭스 신산업혁명 파트너십은 다음 단계 브릭스 경제 협력의 중요한 수단’ 등 관련 주장은 브릭스의 향후 실무협력 심화를 위해 분명한 방향을 제시했으며, 연설에서 ...

1일1문

주간 중국경제

기업

중한 재경 연결

[특집] 시진핑, "일대일로"를 말하다

한중 네트워크 연결

연락처

중국경제망 국제협력센터
전화: 86)10-8102-5111;86)10-8102-5156
팩스: 86)10-8102-5112
메일 주소: jukexin0803@hotmail.com
우편 번호: 100054
회사 주소: 베이징(北京)시 시청(西城)구 바이즈팡둥(白纸坊东)가 2호
2019 중국 춘제 특집
중국경제망 소개 | 경제일보 소개 | 연락처
저작권자 ⓒ 중국경제망 2011